'정기예금금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1.28 정기예금 금리비교 Best 10


안녕하세요 !


센스백화점 재테크센스 이야기 입니다.


재테크이야기를 할 때 금리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지요 !

오늘은 정기예금 금리비교 에 대하여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세계 경제가 미국을 시작으로 긴축과 금리인상 기조로 전환되면서 한국정부 역시 외국자본 유출을 방어하기 위해 금리를 올리기 시작했는데요.


 지난해 11월 기준금리가 1.75 %로 인상이 되면서 이제 4년만에 3%대 예금 금리가 나오고 있어요. 실제로 작년과 정기예금 금리비교 를 해보면 작년 초에  1~1.5% 대의 정기예금 금리 의 약 두배로 오른 것을 확인 할 수 있고, 정기적금 금리 의 경우에는 약 4~5% 까지도 예상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전문가들은 정기예금 금리비교 를 할 때는 우대금리를 적용 받고, 만기를 6 ~ 12개월로 짧게 하거나 만기가 서로 다른 여러상품을 동시에 가입하는 것을 권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장기 불확실성 보단 만기에 따른 금리인상분을 반영할 수 있는 재테크 전략이기 때문이예요. 


 자, 그럼 이제부터 시중은행과 저축은행 그리고 각 은행별 6개월, 12개월 만기 기준으로 정기예금 금리비교 Best 10 을 알아 보도록 할께요 !


※ 은행별/기간별 순위내용을 더 보고 싶으신분들은 

금융감독원 홈페이지 또는 첨부자료( xls ) 를 확인 부탁드려요

정기예금_시중은행_6개월_20190128.xls

정기예금_시중은행_12개월_20190128.xls

정기예금_저축은행_6개월_20190128.xls

정기예금_저축은행_12개월_20190128.xls



1. 시중은행 Best 10 [ 6개월 ]



 정기예금 금리비교 시중은행 Best 10 [6개월]의 경우, 케이뱅크 은행이 세전 2.15 %로 가장 높을걸 확인 할 수 있는데요. 1000 만원을 6개월 예금하면 세후 90,945 원의 이자를 받을 수 있습니다.



2. 시중은행 Best 10 [ 12개월 ]



 정기예금 금리비교 시중은행 Best 10 [12개월]의 경우, 역시 케이뱅크 은행의 세전 2.55 % 를 확인할 수 있는데요. 1000 만원을 12개월 예금하면 세후 215,730 원의 이자를 기대할 수 있어요.


 아래에서 보면 하시겠지만 시중은행과 달리 저축은행은 복리 예금상품도 꽤 많이 있는데요. 물론, 저축은행은 예금자 보호법에 따라 최대 5000만원까지 만 원금보장을 받을 수 있어 안전성 측면에서는 시중은행에 비해 떨어지지만 수익율은 약 0.6% 정도 더 높다고 볼 수 있어요.  


 적금 복리 계산기 를 통해 계산을 해 보시면 알겠지만 장기로 보면 저축은행의 복리 상품이 훨씬 수익이 좋을 수 있어요.



 적금 복리 계산기 는 인터넷에 검색해 보시면 바로 확인이 가능하시니 필요하신 분은 비교해 보시길 바래요.


3. 저축은행 Best 10 [ 6개월 ]



 저축은행 정기예금 금리비교 6개월 기준을 보면 상상인저축은행 이 세전 2.35% 를 확인 할 수 있는데요. 역시, 1000만원을 6개월 예치할 경우 세후 99,893 원의 이자를 기대할 수 있어요.  


4. 저축은행 Best 10 [ 12개월 ]



 정기예금 금리비교 12개월을 보시면 동양저축은행 이 세전 2.75% 으로 가장 높은것을 확인 할 수 있고, 마찬가지로 1000만원 12개월 예치시에 235,605 원의 이자를 기대 할 수 있어요.    


 이렇게 간단히 은행별/기간별 정기예금 금리비교를 알아 보았는데요, 이것 외에도 현재까지 자신이 주거래 해오던 은행에서 우대조건을 받을 수 있는지 또는 특판 상품 예정된 것이 있는지 등을 잘 알아보시고 재테크에 활용하시는게 좋아요.

 

 금리 인상 기조에 따라 최근에는 일반 대출 및 소액 신용 대출 의 금리도 함께 올라가고 있어서 대출은 자제 하거나 이자가 더 오르기 전에 받는 등의 전략을 고민해 보셔야 해요. 특히, 단기로 소액 신용 대출이 필요하신 분은 바로 상담을 받아 보셔야 좋을것 같아요.


지금 당장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스
Posted by 그뤠잇 김사랑 기자